관리 메뉴

미닉스의 작은 이야기들

음란 사이트 차단? 당황하지 마라. 노무현도 이랬다. 본문

기술과 인간/IT가 바꾸는 세상

음란 사이트 차단? 당황하지 마라. 노무현도 이랬다.

미닉스 김인성 2019. 2. 12. 13:36

문재인 정부는 IT에 대한 아무런 전문성이 없으며, IT에 대해 그 어떤 전망도 가지고 있지 않다.

이들은 IT 문제에 어떻게 접근해야 하는지 조차 모를 뿐만 아니라, IT 분야에 대해 관심조차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에는 스스로 책임지고 결단하는 지도자가 존재하지 않는다.

때문에 탐관오리들이 발호하여 마음 놓고 나라를 망칠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경제부총리란 자가 수소 경제 어쩌고 헛소리를 용감하게 떠들 수 있으며,

정통부에 상주하는 통신사 프락치들이 5G 어쩌고 개소리를 밀어 붙일 수 있으며,

방통위의 미친 꼴페미가 음란 사이트를 핑계로 보안 접속까지 침해하며 검열을 자행할 수 있는 것이다.


이 정부는 망해가는 자동차 재벌에게 특혜를 주기 위해 국고를 쏟아 붓고 있다. 

이명박은 예산을 조금씩 빼돌려서 강바닥에 뿌렸지만, 

이 정부는 IT에 써야 할 돈을 전부 쓰레기통에 쏟아 붓고 있다.


수소차도 좋고 전기차도 좋고 자율차도 좋다. 

노무현때 한 번 해 처먹었던 수소 아이템을 리바이벌 할 정도로 게을러 빠졌어도 상관 없다.

하지만 한 나라의 정책을 입안하는 자가,

수소차를 몇 대 생산하겠다는 둥, 수소 충전소를 몇 개를 짓겠다는 둥,

자동차 회사 전략팀에서나 할만한 소리를 지껄이는 것까지 이해해 줄 수는 없다.


우주 전쟁에서 패배한 60년대 미국의 케네디가 전세를 단숨에 뒤집기 위해서,

"10년 안에 사람이 달에 갔다 오게 하겠다"는 불가능한 선언을 했던 것처럼, 

적어도 이 시대의 대한민국 지도자라면,

"10년 안에 한국에서 인간이 운전하는 차를 퇴출시키겠다"라는

사회 전체의 혁신을 몰고올 선언 정도는 할 수 있어야 한다.


5G 망 구축 어쩌고 하면서 통신사 망 사업부에서나 할 소리를,

현 정부의 정통부에서 떠들고 있는 것을 보면,

도대체 무능하기 짝이 없던 박근혜 정부보다 나은 것이 무엇인지 되묻게 된다.


정부가 나서지 않아도 5G 망이 돈벌이가 될 것 같으면 통신사가 알아서 깔 것이다.

노무현 정부가 그토록 원했던 와이브로 구축을 통신사가 끝까지 개긴 것은 돈이 안 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필요하면 통신사가 자기들 돈으로 알아서 깔텐데,

왜 한 나라의 통신 정책 입안자가  5G 구축을 못해서 안달을 하는가?

왜 5G에 발목 잡혀서 통신사에 온갖 특혜를 남발하고 있는가?


한남 새끼들이 야동을 보는 것이 그렇게 위험해 보였나?

꼴페미들이 이제 방통위까지 침투해 들어왔나?


이 빌어먹을 문재인 정부는 미래의 기술인 블럭체인을 죽여 버리더니, 

급기야 야동을 못보게 하겠다고, 

빅브라더 감시에 맞서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지키기 위해,

엔지니어들이 만들어 낸 궁극의 기술인 인터넷 보안 접속 기법까지 망가뜨리며,

인터넷을 검열을 시도하고 있다.


그냥 IT 분야를 다 죽여라. 

삼성과 현대, 통신사와 네이버만 남기고 다 없애라.


어차피 이 나라는 삼성 반도체랑 현대 자동차 수출로 먹고 사는 나라니까,

자질구레한 업체에 신경 쓸 시간에 삼성, 현대, 통신사, 네이버한테만 아부하면 실적은 좋아질 수 있을 것이다.



온라인 여론 조작으로 인터넷을 더럽힌 친노, 친문들이,

뻔뻔스럽게 김경수의 무죄를 주장하며, 광화문에서 난동을 벌이고 있는 것도 모자라,

이제 중국을 능가하는 인터넷 검열에 나서고 있다.


고맙다.


박근혜가 나라를 망가뜨린 덕분에,

박정희를 여자끼고 술 처먹다가 부하한테 총 맞아 뒈진 인간이라고,

사람들이 마음 놓고 말할 수 있게 된 것처럼,


친문들이 이 따위로 개판을 쳐준 덕분에

나도 노무현에 대한 진실을 마음놓고 말할 수 있게 되었다.


한류와 IT 혁명은 DJ가 만든 것이다.

노무현은 여기에 숟가락 얹은 것 밖에 없다.

아니 오히려 노무현 시기에 IT가 서서히 망해갔을 뿐이다.


창작자의 수익은 불법 복제를 일삼은 네이버가 다 쓸어갔고,

인터넷의 수익은 통신사가 다 쓸어갔다.

동영상 위주의 UCC로 제2의 부흥기를 맞이한 한국 인터넷을,

실명제로 완전히 초토화시킨 정부가 바로 노무현 정부이다.


친문들은 김경수가 무죄라고 좀 더 뻔뻔스럽게 외치기 바란다.

가능하면 김경수를 무죄로 석방 시키기 바란다.

그리하여 인터넷 댓글 알바, 여론 조작, 선거 부정 행위가

친노 친문의 성공 비결임을 증명해주기 바란다.



한반도 남쪽에서 노무현은 신이다.

단 한마디라도 노무현을 비판하면 

메뚜기 떼같이 달려 드는 극렬빠들에 의해 불경죄로 처단당할 수 있다.


그러므로 친문들은 좀 더 IT를 망쳐주기 바란다.

당신들이 IT를 망침으로써,

최고존엄으로 신격화된 노무현을 마음 놓고 비판 할 수 있게 된다면

나라가 망하는 것 쯤이야 별 일이겠는가?


김인성.

1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