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미닉스의 작은 이야기들

조국이 형의 구라 #1 본문

글 쟁이로 가는 길/윤가?인가?

조국이 형의 구라 #1

미닉스 김인성 2019. 9. 7. 16:06

조국이 형, 형 딸내미 논문을 서울대학교 교수 연구실에 있는 형 컴퓨터로 대리 작성해 줬다는 사실을 들켰다며?

알다시피 아래아한글 파일이나 워드 또는 엑셀 파일은 문서 속성을 확인하면

이 파일을 언제 만들었는지, 작성자는 누구인지, 몇 번 수정했고, 마지막 저장날짜와 작성자는 누구인지 다 나오잖아?

조국이 형이 딸내미를 위해서 써서 논문 지도교수에게 메일로 보내 준 논문 파일을 뒤져봤더니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소속의 컴퓨터를 사용했고 문서를 작성한 사용자는 "조국"으로 나왔다고 들었어.

 

조국이 형이 이 사실을 변명하려고 "연구실에 쓰던 낡은 컴퓨터를 집에 가져가서 썼기 때문에 소속과 작성자가 그렇게 나온 것이다"라고 말했다며?

형... 참.... 저렴하다. 그 때는 서울대학교가 국립이었는데 어떻게 학교 재물을 집에 가져와 썼다는 말을 이렇게 대 놓고 하냐?

하긴 철 지난 서버 집에 가져가 써보겠다고 들고가는 거지새끼 같은 공무원을 보긴 했지만 그 인간들도 결국 다시 가져오더라. 서버는 냉각 팬이 여러 개 달려서 전기를 엄청 처먹을 뿐만 아니라 조올라 시끄럽거든. 서버 집에서 켜면 비행기 날아가는 소리를 들을 수 있을 정도야.

워드만 돌면 계속 사용할 정도로 컴퓨터 하드웨어 성능에 무심한 학교에서조차 폐기할 정도의 컴퓨터라면 도대체 어떤 기종일까? 2007년이면 팬티엄 듀얼코어급이 대세였으니까 뭐 386쯤 되는 컴퓨터였던 거야? 세월이 지나 검증할 수도 없는 구라니까 뭐가 됐든 무슨 상관이겠어. 그지?

형, CB... 집에 돈도 많으면서 그 낡은 컴퓨터를 어떻게 집에 가져가서 쓸 생각을 했냐? 진짜로 가져 나가려면 절차가 정말 복잡할 건데. 하긴 꽁으로 생긴 한달치 교수 월급까지 살뜰하게 챙겨야 직성이 풀리는 쪼잔한 형이니까 그 정도 복잡함은 감수할 수 있었겠지. 근데 이명박이 낄낄대며 비웃는 소리가 들리지 않아? 나한테만 들리나? 

물론 형이 무단으로 들고 나가는 것이 더 쉬웠을거야. 형이 진짜 들고 갔다면 이렇게 몰래 가져갔겠지? 

근데 정부 재산을 근거도 없이 그냥 들고 나가는 건 불법인 줄은 알고 가져간거지? 그런 사람이 법무부장관을 하겠다고? 뭐 이젠 형 이미지가 거의 반띵 이명박급으로 저렴해졌으니 웬만한 부정으로는 흔들리지 않을 테니까 장관 되는데 무슨 문제가 있겠어? 축하해 꼼꼼한 형.

근데 어떻게 변명을 해도 이렇게 앞 뒤도 안 맞고 상식에도 어긋나고 그 자체가 불법인 변명을 하냐? 혹시 누가 이렇게 말하라고 코치 해준거야?

형... 이 따위 코치 해 준 새끼랑 같이 일하지 말어. 앞으로 변명할 일 졸라 많은데 어설프게 변명하다가 대형 사고칠 일 있어?

 

국정원 새끼들이 서울시 간첩 사건 때 사진 위치 정보 조작한 거 들킨 이유가 뭔지 알어? 아무리 위에서 시키는 일이라도 걔들이 그래도 전문가인데 자존심이 있거든, 그래서 열심히 안 해. 까라고 하니까 까긴 까는데 대충까는 거지. 그래서 같은 전문가가 검증하면 금방 뽀록이 나게 돼 있어.

형도 조심해. 하기 싫은 일, 존심 상하는 일, 전문가의 존재 이유를 없애는 일을 시키면 반드시 사달이 나게 돼 있으니까. 그러니까 웬만하면 이런 개좃같은 일은 직접하는 게 좋을거야.

그나저나 학교 연구실에 있던 낡은 컴퓨터 집에 가져다 쓰는 바람에 조민이 논문 작성자가 조국으로 나오는 거라고? 아.. 즈엉말 지인짜...변명을 해도 이 따위로 어설프게 하니까 자꾸 논란이 생기지.

형 다음에 이런 일 있을 때는 나한테 먼저 연락해.

나한테 시나리오 짜라고 했으면 "그 당시 개인 노트북을 사용했다. 교수 신분이어서 학교에서 제공하는 워드 프로그램을 사용할 권한이 있었다. 노트북은 주로 집에서 사용했기 때문에 우리 가족들도 썼다. 우리 딸 논문을 작성한 워드 사용권자가 서울대학교이고 논문 작성자가 조국으로 나온 이유가 이 때문이다."이렇게 했을 거야.

캬~~ 정말 딱 떨어지지 않아? 구라를 치려면 이 정도로 완벽하게 쳐야지. 형, 다음에는 내가 이렇게 깔삼하게 시나리오 짜 줄게. 난 시민이 형처럼 어설프게 전화로 구라 설계하는 사람은 아니니까.

근데 형도 참 대단해. 형이 한 짓에 대해 해명하는 것들 하나 하나가 다 구라로 밝혀지고 있는데도 잘 버티고 있네. 얼마나 갈지 모르겠지만 건투를 빌어. 형.

그나저나 법무부장관이 이런 말도 안 되는 구라를 치면 교도소 빵잽이들에게 영이 서겠어? 걔들 어떻게 교화시키려고 이러는 거야 정말. 형?

김인성.

6 Comments
  • 프로필사진 안타까움 2019.09.08 07:36 그러게요. 차라리 깔끔하게 떨어지는 대답을 내놓으면 덜 안타까운데요.
    어설픈 변명으로 의혹는 쌓여가고 조국 지지자와 반대자로 대한민국이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이게 586세대의 민낯인가요? 자녀를 위해 이렇게 공사구분 없이 먼저 알고 먼저 본 것을 모두 차지하려는듯한 탐욕에 깜짝 놀랐습니다. 다른 집 아이들은 뭔가요? 나였다면 공부 부족한 내 아이를 여러 번 재수시키고 쪽집게 과외를 여럿이라도 시켜서 입시라는 관문을 통과시키겠습니다. 최소한의 공정이라는 룰은 함께 적용되어야합니다. 다른 집 아이도 내 아이도...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김인성 2019.09.08 08:57 신고 ㅠㅠ
  • 프로필사진 후안무치 2019.09.08 09:02 법인의 중고 컴퓨터를 집에 들고가서 쓰는 것과 교육용 워드를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절대 합법이 아니고 라이센스 위반이지만... 뭐 그정도는 눈감아 줄 수는 있다고 봅니다. 한국사회에선 워낙 흔해빠진 일이라...
    근데 조국이야 최신형 컴퓨터에 민감한 세대가 아니니 그럴 수 있다 치더라도 조국 딸은 젊은 세대이고 집에 돈이 없는 것도 아닌데 아버지가 가져다 주는, 최소 5년 전쯤 전에 나온 구식모델의 컴퓨터를 쓸 리는 없다고 봅니다. 특히 그 논문이 작성되던 시점인 2008년에 신형 노트북과 구형 노트북은 단지 성능만의 차이가 아니라 무게와 휴대성. 화면 두께, 베젤, 배터리 성능 등에 있어서 하늘과 땅차이였죠. 딸이 구형 노트북을 사용했을 가능성은 낮아보입니다. 잘 모르는 곳에 10억을 투자하는 집에서 백만원도 안하는 최신 노트북 하나 사는데 돈을 아낀다는 생각은 하기 어렵습니다. 특히 아이가 이곳 저곳 스펙쌓으려고 돌아다녔다면 내가 부모였으면 게임은 못하는 선에서 제일 가볍고 좋은 걸로 하나 사주지 학교꺼 들고와서 쓰라고는 안할거같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김인성 2019.09.08 09:16 신고 국이형 때문에 별 고민을 다해야 하네요.ㅠㅠ
  • 프로필사진 후안무치 2019.09.08 09:14 그나저나 조국 아내가 데스크톱 통째로 들고간건 진짜 빼박인듯
    증거인멸이 목적이 아니라면 교내 연구용 컴퓨터를 본체만 통째로 들고가진 않죠. 업무시간에 고사양 게임이나 코인 채굴한다고 수냉식 최고사양 컴을 세팅해놓은게 아니라면요!!ㅎ
    물리적으로 하드디스크(또는 SSD)를 학교 소속의 다른 컴퓨터와 바꿔치기 했을 수 있다고 봅니다. 컴퓨터를 잘 아는 사람이면 하드디스크만 교체해서 나왔겠죠. 원래 것은 데이터 복구가 불가능하게 물리적으로 완전히 파괴했을거고요. 근데 컴퓨터 조립을 잘 모르니 아는 직원 힘을 빌려 통째로 들고간 게 아닌가 싶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김인성 2019.09.08 09:17 신고 요건 마누라님 변명까지 확인한 후에 설계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