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미닉스의 작은 이야기들

티스토리 정착기 3. 네이버는 오리지날을 존중하지 않는다. 본문

글쟁이 되기

티스토리 정착기 3. 네이버는 오리지날을 존중하지 않는다.

미닉스 김인성 2007.08.07 00:16

3. 네이버는 오리지날을 존중하지 않는다.

 

 

수다맨에 관한 글이 네이버 대문에 올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회수의 광풍이 불고 감당 못할 댓글이 붙었습니다. 살면서 몇 번 만나지 못할 놀라운 경험이지요. 부러움과 질투, 격려와 비난이 동시에 쏟아집니다. 댓글에 답글을 달며 행복한 시간이 정신 없이 지나갑니다. 그리고 어느 순간
……

 

모든 것이 끝나버립니다. 그렇게 화려했던 나의 시간은 가버렸습니다.

 

대문 링크가 제거되는 순간, 그 때까지 있었던 일이 꿈 속의 일이 되고 맙니다. 더 이상 방문자도 없고 댓글도 없습니다. 또다시 그 끝을 알 수 없는 길고 긴 적막만이 남아 있을 뿐입니다.

 


추억을 되새기기 위해서 네이버 검색에 제 글을 찾아 보았지만 안타깝게도 찾을 길이 없습니다.




대문에 걸어 주었던 글을 네이버 검색에서 찾아 갈 수가 없는 것입니다. 아무리 찾아 보아도 다만 제 글을 스크랩해 간 다른 블로그가 나올 뿐입니다.

 


구글에서는
수다맨 강성범이라는 검색어로 첫페이지 6번째에 올려주고 있습니다.




장하다 수다맨이라는 제가 처음 만든 제목으로는 제 글이 구글 검색 첫 번째에 옵니다. 오리지날한 글에 가중치를 주는 검색엔진이 고맙습니다.



 

제 글을 읽어 줄 분들이 조금은 늘어나게 만들어주신 민노씨()의 고마운 글이 세 번째에 올라와 있군요. 저에게는 과분한 글이었지만 민노씨()께 또한 감사 드립니다. (당연히 gatorlog.com의 아거님께도 감사 드립니다.)

 

네이버에서 찾지 못했던 네이버의 제 글을 구글은 네 번째에 찾아 주었군요. 역시 감사 드립니다. 

 

제 글이 뛰어나지 못해도, 많이 알려지지 않았어도 독창성을 가진 원본이라면 검색엔진에게 존중을 받을 수 있어야 합니다.

 

세상은 안 그렇더라도 검색엔진은 그래야 합니다.

 

그래야 검색엔진입니다.

 

그런 것을 검색엔진이라고 부릅니다.

 





장하다수다맨이라는 단어를 붙여서 어떤 의미를 만들어 낸 것은 제가 처음이었습니다. 네이버는 자기들 대문에 뽑아 주기까지 한 글의 독창성을 존중해주기는커녕 자기들 블로그의 오리지날 글을 검색해주지도 않습니다.

 
다만 단순 스크랩해 간 다른 블로그만 알려 줄 뿐……

 

물론 다른 사이트에 만든 또 다른 제 블로그의 글은 잘 찾아 주고 있습니다. 참 뭐라 할 말이 없군요.

 



혹시 제가 검색어를 잘못 사용한 것은 아닐까요? 그러나 강성범이라는 검색어로도,

 


제 글에 고유한 특별한 검색어로도 제 글은 찾을 수 없습니다
.

 

 

제 글을 스크랩해 간 많은 사람들의 글도 마찬가지로 검색에 나타나지 않습니다.

 

외부로 RSS로 노출시켜 준다는 블링크까지 걸었지만

 



야후에서도

 


다음에서도, 그외 또 다른 포털 검색
에서도 네이버의 제 글은 찾을 수 없습니다.

 

 

결론

 

네이버는 블로그에 올라와 있는 글이 원본인지 스크랩인지 상관하지 않는다.

스크랩 수, 참조 링크 수와 같은 것들이 검색 결과에 반영되지 않는다.

동일한 글 중에서 어떤 것이 먼저 검색 결과에 노출되는지에 대한 합리적인 원칙을 찾을 수 없다.

 

결론에 따른 경과

 

네이버 검색 결과에 노출되기 위해서는 네이버 블로그만을 운영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받아 들이기로 했습니다.

 

김인성.

신고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