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미닉스의 작은 이야기들

10. 후기 본문

삽질기2-맥주병을 위하여

10. 후기

미닉스 2011.08.25 12:59

제 10 장. 후기

 

재미 있었습니다.

 

이 글은 즐거움에 관한 내용입니다.

 

수영에 관한 글을 구상할 때, 쓸 내용이 재미 있었습니다. 사진을 준비하려고 속초로, 왜목마을로, 잠수풀로, 계곡으로 다닐 때도 즐거웠지요. 사람들에게 내용을 이야기하면 다들 흥미 있어 하더군요. 수영 자체가 저에게는 큰 즐거움이었던 것은 말할 필요도 없겠지요.

 

물론 한 개씩 쓸 때는 고생이 되었지만 올리고 나서 다시 읽어 볼 때는 저도 재미가 있더군요. 에디터가 아닌 웹에 올린 글로 제 글을 보면 남 글처럼 보이지요. 틀린 부분도 잘 보입니다. 글의 재미도 훨씬 많이 느껴지지요. 짜식, 글 참 재미있게 쓰는 구만......


저와 마찬가지로 읽으신 분들도 재미가 있었기를 바랍니다.

 

수영을 잘 하는 사람들도 2m 이상의 풀에 가 본 적이 있는 경우는 거의 없더군요. 스쿠버를 취미로 하는 사람도 극소수입니다. 스킨은 말할 것도 없지요. 수영장에 관한 부분을 읽고 레인에서 왕복을 하지 않고 있는 사람들이 짜증난다고 댓글 단 분들도 있었는데 수영장의 수영조차도 한 두 가지 종목으로 한정되어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인 것 같습니다.

 

인구가 적어서 그런 것인지, 공급자의 논리가 통해서인지, 취미도 남들과 다르면 불안해서 그런 것인지 레저를 해도 주류 종목만 활성화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 수영도 좀 더 다양한 분야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합니다. 무엇보다도 바다에서 스킨 다이빙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작살도 쓸 수 있으면......

 

누구나 하고 싶은 것이 많은데 실천은 하기 힘들지요. 그렇게 하지 못하게 하는 여러 가지 문제가 있겠지만 가장 큰 것은 의지라고 생각합니다. 세상에 하고자 하면 못할 것이 뭐가 있겠습니까?

제 글이 이 실천을 촉발 시키는 매개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을 읽고 수영을 배우러 가게 되었다면 저의 목적이 달성된 것입니다. 여러분에게도 이런 일이 일어나기를 바랍니다.

수영에 관해서 제 머리 속에 있던 어떤 것을 형상화하는 작업은 여기서 끝났습니다. 이 글은 이제 스스로의 논리에 의해서 제 갈 길을 갈 것입니다. 이 글이 어떤 위치에 안착될지 모르겠지만 제 역할은 끝났습니다. 글은 스스로 변해갈 뿐, 그것에 잠시라도 기대어 있을 수 없습니다. 그렇게 하는 순간 저는 낡은 필름을 되돌려보는 늙은 여배우가 되고 말겠지요. 글은 거기 있으나 글 쓰는 이는 오로지 새롭고 새로워야 합니다.

이제 새로운 글을 구상하러 떠나야 할 시간이 되었군요.

그럼 이만, 여러분들도 행복 하시기를......

    

김인성.

신고

'삽질기2-맥주병을 위하여'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 후기  (20) 2011.08.25
9. 생존 수영의 완성.  (6) 2011.08.25
8. 해수욕장의 깊은 곳  (5) 2011.08.25
7. 프리 다이빙  (8) 2011.08.25
6. 본능의 발견  (2) 2011.08.25
5. 동해 바다 속으로  (0) 2011.08.25
4. 잠수풀에서  (2) 2011.08.25
3. 깊은 곳으로  (4) 2011.08.25
2. 얕은 곳에서  (3) 2011.08.25
1. 수영의 기초  (6) 2011.08.25
0. 수영에 대한 기억  (0) 2011.08.25
20 Comments
  • 프로필사진 111 2009.01.19 17:33 신고 처음부터 끝까지 공감하면서 아주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제가지금 수영시작한지 2달이 지났습니다.
    님글을 읽다보니 수영영법을 더숙달시켜 장거리 수영을 할수도 있겠지만
    그것보다는 잠수풀에서 스노클링과 스킨을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더 많이 듭니다.
    혼자서 좀 쑥스럽긴하지만 가까운 광명잠수풀에 가보아야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2009.01.20 11:59 신고 재미있게 읽으셨다는 저도 기쁩니다.

    사실 뒷 부분 스쿠버 쪽에서 조금 지루하다는 분들이 있어서 약간 수정할 까 생각중이기도 합니다.

    작년 여름 속초에서 아이들과 합법적으로 스킨을 했습니다. 잠수리조트에 말하니까 해변 근처 바위 쪽에서 스킨을 할 수 있도록 해주더군요. 물론 잠수복과 샤워시설 쓰는 비용을 내면서 부탁한 것입니다.

    님도 물 껍질을 벗기고 깊고 아름다운 바다의 속살을 직접 느껴보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111 2009.01.21 15:12 신고 앞으로 무엇이라도 좋으니 더 많은 정보 부탁드립니다.
    사실 수영장외에 잠수풀이라는게 있다는것도 님글을 보고 처음 알았습니다.
    사십이 넘어 처음으로 수영에 재미를 느끼던중 다음은 무엇을 해야할지
    조금 막막했는데 가이드가 되는거 같습니다.
    저도 과연 깊은물에서 자유로울수 있는지 확인해 보고 싶어
    당장 잠수풀에 가려했는데 공사중이라 다음주로 미루게 되었습니다.
    스노클만 배우러 갔다가 스쿠버 교육까지 받게 되는거는 아닌지 모르겠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2009.01.22 08:59 신고 알겠습니다.

    시간 여유가 되면 바닷가 탐험 기록을 남기고 싶습니다.

    올해는 애기와 함께 전국 산을 돌아 볼 예정이라 쉽지는 않겠네요.

    설이 되어서 그동안 연락 없었던 사람들에게 전화하다 보니까 회사를 옮기면서 잠시 짬을 내어 괌에 놀러간 분이 있더군요. 한 십분 이상을 체험스쿠버나 스킨을 꼭하라고 떠든 것 같습니다. 물론 로밍 요금은 그 쪽에서 내니까 부담은 없었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cnrocks.net BlogIcon 죠커 2009.05.10 17:39 신고 재밌게 읽었습니다. :)
    언제 스킨 스쿠버를 해보고 싶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2009.05.26 18:37 신고 스쿠버는 그렇고 스킨은 할만합니다. 여름철에 동해에 가면 리조트의 도움을 받아 저렴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바위 사이의 얕지만 깊은 바다의 매력에 빠져 보시기를 기원합니다.
  • 프로필사진 미련곰탱이 2009.06.24 15:12 신고 우연히 들어와서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이제 수영 시작한지 한달정도 되어가는 30 중반의 담배도 많이 피는 아저씨로서 많이 공감도 되고, 피식하고 웃음도 나고 하는군요.
    읽다보니 갑자기 스쿠버에 대한 욕심이 나는 군요. 첨엔 빨리 수영 배워서 올림픽이나 나가볼까 했었는데,ㅎㅎ
    열심히 사시는 모습 부럽습니다. 저도 노력중이구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2009.06.24 20:25 신고 수영 한달째라면 한참 재미있을 때군요.

    너무 영법에 얽매이지 말고 자유롭게 즐기시기를 바랍니다.

    스킨을 따로 몇 시간 배우시면 이번 여름에 강원도 해수욕장 근처 방파제 너머에서 스킨을 즐기실 수 있을 것입니다.

    지역 리조트에 문의하면 잠수복을 빌려서 스킨을 즐길 수 있습니다.

    여름에는 얕은 바다로 정말 아름답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oneystock.net/blog BlogIcon 펀드맨 2010.01.15 20:08 신고 민노씨 블로그에서 소개를 보고 들어왔다가 맥주병인 제게 딱 필요한 글인것 같아서 읽기 시작했습니다. 읽다가 보니 재미 있어서 끝까지 보게됐구요. 역시 재미있는 글을 간단하게 써지는 것은 아니구하 하는 것도 느꼈습니다.

    근데, 그보다도 제가 이제 30대가 끝나버렸지만 아직도 맥주병이라 지금이라도 수영을 배워야 남은 40년(?)을 물과 관련된 스포츠/이벤트를 회피하지 않을수 있을것 같아서 이제라도 수영을 배워야 겠다고 생각은 하고 있지만 참 시작이 어렵네요. 근데 이 글의 초반부에 있던 "떠오를때까지 숨을 내쉬면서 기다려라"는 부분은 제게 꼭 필요한 부분인것 같습니다. 조만간 아파트 풀에 가서 한번 시험해 봐야 겠습니다.

    저는 현재 시드니에서 지내고 있는데 여기는 해양 스포츠는 말하자면 천국입니다. 워낙 비치도 많고, 만이 깊이 파도가 없는 비치도 많구요. 조금만 들어가도 큰 물고기, 가오리, 상어, 거북이 등등 쉽게 볼 수 있다고들 합니다. 해변 비치에서 스노클하는 분들도 많고, 그 옆에선 비치 다이빙도 많이 하구요. 집사람은 카약을 사고 싶어합니다. 중고로 50만원정도면 살수 있더군요.

    그런데 저는 수영도 못하고 물이라면 정말 무섭습니다. 그래서 친구들과 놀러가도 저는 해변을 지켰죠. 그러다 보니 점점 비치쪽으로 안가게 되기도 하고. 하지만 님의 글을 읽고 다시한번 용기를 내볼까 합니다. 산다는게 끊임없는 도전과 극복을 통한 성취를 쌓아나가는 게 아니겠습니까. 첫발을 내기가 어려운데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좋은글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재미난 글 계속 부탁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heiz.egloos.com BlogIcon 그아이 2011.08.25 19:30 신고 IT에 관해 궁금해 구독하게된 블로그에서 스쿠버에대한 이야길 읽게 되니 상당히 반갑네요..
    저도 스쿠버를 꽤 좋아하거든요... ㅎㅎ
    니모를 보시려면 아마도 따듯한 제주도에서 다이빙을 하셔야 할껍니다.
    이번 휴가땐 스쿠버는 못하고 제주도에서 스킨 다이빙을 했는데 열대어처럼 보이는 물고기들이 꽤나 있더군요
    스쿠버가 즐거우셨다면 언젠가 팔라우로 떠나보세요
    블루코너나 해파리호수는 절대 잊지 못할 장관입니다 ㅎㅎ
    글 잘 읽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2011.08.25 23:23 신고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산운 2011.08.25 23:09 신고 다시 올라온거 보니 사진 정리 하셔서 다시 올라온건가요.?

    SSD 이야기도, 금연에 관한 이야기도 좀 -_-..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2011.08.25 23:23 신고 다 올려야 하는데... 게을러서...

    수능 끝나면 올려야징...^^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magicboy.net BlogIcon Magicboy 2011.12.12 22:24 신고 이 글을 다 읽고 돌이켜보니.. 2미터 이상의 물속으로는 한번도 못들어가본 것 같네요.
    기회가 되면 꼭 스킨을 해보고 싶어지는군요..( 물론 마눌님이 허락한다는 전제하에서 말이죠 ㅜㅜ..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2011.12.12 23:46 신고 꼭 해보시기를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생존의 수영을 위해. 2014.03.06 22:44 신고 40넘게 묻어 두던 수영을 시작하게 된 좋은 글 들. 시작은 언제나 이것 처럼 반짝이는 것에 꽃힐땐 인가 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2014.03.07 03:21 신고 즐거운 수영을 하시게 되길 바랍니다.^^
  • 프로필사진 renz 2014.07.23 17:33 신고 스노클링 / 스킨 정보를 찾아다니다 흘러와서 미닉스님 블로그까지 왔네요.

    IT이야기 코너는 원래 보러왔었는데..

    정보가 생각보다 많이 없더라구요..

    하나 궁금한게 있는데 잠수풀이아닌 일반 수영장에서 스킨 또는 스노클링을 하는건 가능한가요? 민폐일까요..?

    정말 갈만한 곳이 없어서 (특히 초보는 더..) 수영장이라도 가고싶은데 다른 사람들 민폐주는건 아닌가 싶어요..ㅠ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2014.07.24 00:38 신고 민폐입니다.^^
  • 프로필사진 renz 2014.07.24 09:25 신고 답변감사합니다. 물어보길 잘했네요 ㅎㅎ. 조용한 계곡이라도 찾아보는걸로..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