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미닉스의 작은 이야기들

11. 잉크젯과 레이저 출력물 비교 [미닉스의 잉크젯 스토리] 본문

삽질기4-잉크젯스토리

11. 잉크젯과 레이저 출력물 비교 [미닉스의 잉크젯 스토리]

미닉스 2009.09.21 17:19

#11 잉크젯과 레이저 출력물 비교

 

11.1 잉크젯 프린터 해상도의 비밀

 

레이저 프린터와 마찬가지로 잉크젯 해상도에도 말 못할 비밀이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최신 잉크젯 프린터가 옛날 제품보다 인쇄 품질이 좋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최신 제품이 더 뛰어난 해상도를 가지고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었지요. 그런데 스팩을 자세히 들여다보니 오래된 엡손 잉크젯의 해상도가 최신 HP의 해상도 보다 높았습니다. 아니 이후에 나온 프린터 중에 제가 가지고 있던 오래된 엡손 Stylus Photo 720보다 해상도가 높은 제품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엡손이 Photo 720을 만들 당시에는 그래도 양심적으로 1440dpi(dots per inch) 해상도라고 스팩을 적었더군요. 1인치(2.54센치미터)에 1440개의 점을 찍을 수 있다는 뜻이지요. 그 후에 나온 모든 업체의 모든 잉크젯은 전부 4800dpi 혹은 5760dpi라고 쓰고 있습니다. 자세히 보지 않으면 기술이 발전해서 훨씬 해상도가 높아진 것이라고 오해하게 만드는 표기법입니다.

스팩 가지고 장난치는 바람에 모든 사람이 헷갈리게 된 DRAM 속도 표기법과 비슷합니다. 아마 한 업체가 해상도를 X4 표기법으로 변경하여 4800dpi라고 표시하게 되자 손해보지 않으려고 모두 따라해서 그렇게 된 것 같습니다.

 

해상도 계산법: 엡손은 한 색의 해상도가 1440이라고 주장합니다. 4색 헤드가 사용되면 X4해서 5760dpi가 되고 6색이면 X6해서 8640dpi가 됩니다.

 

스팩상 해상도로 따지면 엡손은 한 개의 노즐이 1440dpi, 그외 업체들은 1200dpi입니다. 엡손은 6색 잉크젯의 해상도가 X6 표기법으로 8640dpi라고 주장하지만 사실 Cyan과 Ligth Cyan, Magenta와 Light Magenta는 대체품이기 때문에 동시에 쓰이기는 힘듭니다. 때문에 HP와 캐논은 6색 프린터라도 X4 표기법을 채택해 4800dpi라고 명시해 놓고 있습니다. 이젠 다른 업체보다 더 치사해진 엡손의 표기법은 교정되어야 할 것입니다.

그나마 이런 해상도는 인화지나 전용지에 프린트할 때 의미가 있습니다. 인화지에 인쇄하면 도트가 보이지 않을 정도의 훌륭한 결과물을 얻을 수 있지만 일반 용지에서는 같은 품질을 기대하기 힘듭니다. 잉크가 번져서 해상도는 1440dpi의 반의 반으로 떨어집니다. 색은 서로 뭉개져서 구별하기도 힘듭니다. 레이저로 사진을 뽑으면 전용지나 인화지에 뽑은 잉크젯보다 거칠게 나오지만 일반 용지에 잉크젯으로 뽑은 것보다는 훨씬 우수한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11.2 출력물 비교

 

양호한 출력물 비교: 인쇄 품질은 인화지에 잉크젯으로 프린트 한 것이 가장 좋습니다. 사진 출력물도 마찬가지입니다. 종이 질이 한 단계 낮은 잉크젯 전용지에 출력해도 결과는 훌륭합니다. 대신 레이저 프린터는 용지를 가리지 않고 비슷한 품질의 출력물을 뽑을 수 있습니다.

 

불량한 출력물: 일반 용지에 사진을 출력하면 어둡게 나오고 종이가 물에 젖은 것 같이 쭈그러듭니다. 저가 용지는 잉크가 번지기 시작하며, 습식지에 프린트하면 글씨가 구별이 잘 되지 않을 정도입니다. 참고로 위에서 보인 레이저 출력물은 최저가 용지에 프린트한 것입니다.

 

레이저 프린터는 용지를 가리지 않고 일정한 품질의 출력물을 뽑아 줍니다. 잉크젯은 용지에 따라 출력물의 결과가 달라집니다. 레이저는 사진 인쇄를 하기에는 모자랍니다. 잉크젯은 인화지급으로 뽑으면 최상의 결과를 보여 줍니다.

문서 출력은 주로 레이저에서 하고 사진은 잉크젯을 사용해서 고급 용지에 뽑는 것이 현재로서는 최선의 방법입니다. 이것이 이 긴 제품비교 글의 최종 결론입니다.

김인성.


신고
12 Comments
  • 프로필사진 S라인 2009.09.22 10:29 신고 인화지와 전용지는 잉크를 흡수하여 머금고 있는 층 , 즉 상도층이 있기에 잉크젯 미디어용 프린터로 출력을 할경우 번짐이 일반용지와 비교하여 훨씬 덜하는 것입니다.
    그 상도층을 만드는 기술이 잉크젯 미디어의 기본적이며 중요한것입니다.
    쭈글쭈글해진다는 결과를 얻으신 것도 일반용지가 머금을 수 있는 이상의 잉크가 분사된것으로 봐지내요
    잉크젯 미디어용 합성지로 비교를 하셨으면 더 좋은결과가 나올것 같네요 ^^
    좋은 글 감사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2009.09.22 12:06 신고 잉크젯 전용지보다 아래 등급의 용지도 있는 모양이군요. 어떤 것인지 좀 더 자세하게 알려 주시겠습니까?
  • 프로필사진 S라인 2009.09.22 14:19 신고 전용지 보다 낮은 등급의 미디어라기 보단 종류가 틀립니다. 이해를 돕기위해 네이버 사전에서 발췌합니다.

    합성지 [合成紙, synthetic paper]

    종이의 원료가 되는 펄프의 고갈에 대비하여 종이의 대체물로 이 필름이 나타난 것은 1970년대 초반의 일이다. 그러나 2차에 이르는 세계적인 석유파동으로 생산가가 급등하자 제작은 일단 중단되었다. 그후 제품의 내수성(耐水性)·내약품성(耐藥品性)·인쇄효과 등의 뛰어난 특성을 살려 특수용도로 그 수요를 넓히고 있다.
    제조법에는 크게 필름법과 파이버법이 있다. 현재 최대용도는 상업인쇄용으로 옥외 포스터·입간판·캘린더 등이며, 그 밖에 선거 포스터, 수중에서 사용되는 인쇄물 등에도 쓰인다.

    코트지 [coated paper]
    머신코트지(machine-coated paper)라고도 한다. 초지(抄紙)한 상질지 또는 중질지 표면에 호료(糊料)와 백토(白土) 따위를 칠하여 슈퍼 캘린더(super calender)에 걸어서 광택을 낸 것으로, 아트지와 다른 점은 도피량이 적다. 따라서 인쇄적성(印刷適性)도 아트지에 뒤진다. 캐스트코트지(cast-coated paper)는 특수 코트지에 속하며, 넓은 뜻으로는 도피지 전반을 코트지라고 한다.

    컬러인화지 [-印畫紙, color paper]
    컬러인화지를 크게 대별하여 하나는 컬러네거티브 필름을 가지고 인화하는 컬러인화지와, 다른 하나는 엑타크롬 필름, 일명 슬라이드필름으로 인화하는 엑타크롬 반전인화지로 나눌 수 있다. 이 두 컬러인화지는 그 특성과 메커니즘은 다르나 어느 것이든 청색광에 의해 노란색을 발색하는 청감유제층과 녹색광에 의해 마젠타발색을 하는 녹감유제층, 적색광에 의한 사이안 발색을 하는 적감유제층으로 되어 있다. 컬러인화지의 지지체는 모두 RC인화지로 표면은 백도(白度)를 높이기 위해 흰색 폴리에틸렌 수지를, 뒷면에는 무색투명한 폴리에틸렌 수지를 각각 도포한다.

    역시 사전에서 나오는 말은 어렵습니다 ;;
    간단히 설명하자면 합성지는 플라스틱 제질의 얇은 필름에 잉크를 흡수하는 층을 올린거며
    전용지는 A4와 비슷한 종이에다 층을 올리거며 인화지는 두꺼운 종이에 발색과 화질이 선명하게 하는 특수 층을 올린겁니다. 재질상 전용지와 인화지가 같은 종류이고 합성지는 다른 종류입니다. 잉크젯 미디어 중 대형 플로터를 사용하는 곳에서는 기본 적으로 이 3가지에다 백릿 PVC 등 의 크게 나누고 사용되고 있습니다.
    전용지와 합성지는 재질상 틀리지만 오히려 내구성이나 다른 부분때문에 합성지가 선호되고 있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직 국내에서는 데스크탑 용 잉크젯 프린터에서 합성지를 거의 사용하지 않고 있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해외에서는 각각 틀리지만 전용지는 쉽게 말해 막 출력하는 미디어이며 인화지는 비싸서 조심히 쓰고 합성지가 제일 범용적으로 많이 사용된다고 합니다 ㅎㅎ
    저도 알고 있는 부분이 짧아서 도움이 되셧는지 모르겠네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2009.09.22 15:26 신고 정보 감사드립니다.

    용지 이야기는 너무 전문적이라 넣지 않았는데 위 사진은 "인화지", "한솔 잉크젯 전용지", "더블A a4용지", "한솔 습식지"입니다.

    습식지를 넣은 이유는 예전에 습식 전용 복사기에 들어가던 얇고 매끄러운 용지였는데 이 것이 잉크젯으로 뽑을 때 일반 A4 용지보다 번짐이 적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구입한 습식지는 이전과 같은 품질이 아니더군요. 단종되어서 한솔 대리점에서도 잘 몰라서 겨우 오래된 직원과 어렵게 이야기가 되어서 납품업체에서 구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일반 용지와 비슷한 가격에 전용지처럼 번짐 없이 깔끔하게 프린트되고 백장 정도 뽑으면 더블에이보다 2/3정도 얇기에 흔들면 마치 살아 있는 물고기처럼 파닥거리던 느낌이 그립습니다.

    합성지도 써보고 싶은데 국내에서 구할 수 있나요? 구입처나 제품명, 또는 검색어를 추천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S라인 2009.09.22 15:54 신고 국내에서 구하는건 어렵지 않습니다.
    다만 A4사이즈로 판매하는 곳을 찾기가 어렵습니다.
    보통 36인치 롤에 감긴 30M짜리를 팝니다.
    실사 소재를 다루는 곳이면 보통 다 있습니다.
    국내 시장에선 3개사에서 파는 물건이 대부분인데
    페이퍼 코리아 필켐 윌텍
    이 3개사의 제품이 가장 많이 나가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전문적으로 사용하실 목적이 아니라면
    근처 실사하시는 곳에 가셔서 3미터 정도 구입가능한지 물어보시는게
    개인적으로 제일 낫다고 봅니다. (다만 A4사이즈로 잘라야한다는 단점이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2009.09.22 17:12 신고 예 오픈마켓에 합성지로 찾으니까 롤 형태로 있어서 말씀드린 것입니다.

    a4 형태로는 없는 모양이군요. 잘 알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2009.09.22 15:55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초사몽 2009.10.12 14:41 신고 천사는(?) 아닙니다만 (^^;) 아주 재미있게 읽는 애독자 입니다.
    심지어 여기저기 펌질하고 있다는.;;;;;;
    물론 출처는 명기합니당.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2009.10.12 14:44 신고 아닙니다. 제가 여러분들을 천사라고 생각하는데는 근거가 있습니다.

    제가 쓴 글 770z 삽질기의 마지막 부분을 보시면 그 이유를 명확히 아실 수 있습니다.

    앗싸, 오늘 또 천사 한명 건지고~~~~~
  • 프로필사진 진서현 2010.07.18 14:09 신고 고맙습니다.잉크젯 해상도가 이상하게 높아보여 의문을 갖다가 이 글을 보고나서 레이저를 사야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좋은 글 써주셔서 감사~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inix.tistory.com BlogIcon 미닉스 2010.07.19 15:48 신고 도움이 되었다니 저도 기쁩니다.^^
  • 프로필사진 분노 2014.01.24 09:32 신고 실제로 출력을하게되면 잉크는 해상도가높으면 오히려번져서 해상도가 낮게 보이는데 컴퓨터에서 출력할때 해상도를 낮게 프린트하는게 더 좋다고 생각돼요. 일반용지든 아니든 같은해상도라도 다른모델이면 프린터성능면에서 변수가 생기니 적합한 실험은 아닌듯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