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미닉스의 작은 이야기들

유서 본문

글 쟁이로 가는 길/윤가?인가?

유서

미닉스 김인성 2019.03.19 22:44

나는 점점 위험에 다가가고 있다.

 

더 이상 다가가면 내가 살아있을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예감이 들고 있다.

 

하지만 이는 내가 자초한 일이다.

 

 

이십대와 삼십대를 거친  나는 사람들에게 오래 기억될 글을 써야겠다는 결심을 했다.

사람들에게 기억되는 것, 그것이 내가 살아 있었다는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래 기억되는 글은 천상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한 글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때문에 나는 지금 이 순간의 진실을 숨김 없이 밝히는 글을 써왔다.

이를 통해 찰나의 진실이 영원한 생명을 얻을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나는 이 나라, 이 민족이 올바른 길로 갈 수 있도록,

부정한 자들의 악을 드러내고,

선한 자들의 진실을 깨닫게 만드는 글을 쓰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아직도 부족하다.

여전히 나는 이 일에 실패하고 있다.

 

그럼에도 내가 이런 글을 쓰면 쓸수록,

내 입지는 좁아지고 나에 대한 비난은 높아졌다.

모든 세력이 나를 위험한 자로 보고 있다.

그들을 비판한다는 이유로 진보 세력마저도 나를 환영하지 않는다.

 

지난 겨울내내 나는 경기도, 강원도를 옮겨 다니다,

밤이 되면 길바닥 아무데나 주차 시킨 후 차 안에서 잠을 잤다.

침낭 하나로 추위를 견디며 내 의지를 다졌다.

 

안전하고 편안한 삶에 대한 욕구, 내가 내면화한 자기 검열

진실을 드러내는 순간 닥칠지도 모를 위험에 대한 공포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했다.

 

내가 원하는 것이 가능하게 하기 위해서는,

어쩌면 나를 제물로 내 놓아야 할지도 모른다는 것을 뚜렷이 깨달을 수 있었다.

 

이제 내가 살아 있었다는 것을 증명할 글을 쓰기 위해서,

모든 타부에 도전할 시점이다.

 

하지만 내 스스로 죽지는 않겠다.

내 스스로 절벽, 아파트, 빌딩 등 높은 곳에서 뛰어내리는 일은 없을 것이다.

 

나는 매우 건강하다.

나는 심장병도 없고, 혈관도 막히지 않았다.

나는 쓸데 없는 약이나, 주사 같은 것을 하지도 않을 것이다.

 

나는 일반 도로에서 시속 80킬로미터 이상은 내지 않을 것이다.

나는 고속도로에서 시속 100킬로미터 이상은 내지 않을 것이다.

나는 언제나 방어운전을 할 것이므로 내가 다른 차를 가해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내 차에는 앞 뒤로 각각 따로 동작하는 블랙박스가 달려 있고,

메모리도 충분하므로 사고가 났을 경우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내가 혹시 파렴치범으로 몰릴지도 모르지만,

그 어떤 경우에도 내 스스로 번개탄 따위를 사는 일은 없을 것이다.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이미 내가 쓴 글에 다 있으므로,

내 유서는 내가 스스로 죽지 않겠다는 신상에 대한 이야기로 족하다.

 

이제 내가 진짜로 써야 할 글,

나를 죽게 만들지도 모를 글을 써야 할 시간이다.

 

김인성.

43 Comments
댓글쓰기 폼